'북데이'에 해당되는 글 3건

최근 회사의 업무 아키텍처를 개선하는 작업이 진행되어 조직도, 업무프로세스, R&R, 복지정책 등 다양한 관점에서 변화가 많았습니다. 그러다 보니 이번에 새로 팀장이 된 사람도 있고, 팀의 R&R이 변경되어 팀 비전을 새로 수립하는데 고민하는 팀장도 있는 상태입니다. 팀의 리더들이 고민이 많은 시점이죠.


조직의 성패에서 리더의 중요성은 다들 인식을 하고 있지만, 정작 리더가 되어야 하는 순간에는 별도의 지식체계를 따르는 것이 아니라 타고난 기질과 성장배경 그리고 현장에서 부딪치면서 자연스럽게 리더십을 배우게 됩니다. 과연 모든 사람에게 통하는 보편적인 리더십은 어디에 있을까요?


리더십은 다음의 두 단계를 거치면서 결정됩니다.

1) 조직에 의해서 리더의 지위를 획득하는 단계

2) 팀원들에게 리더십을 얻는 단계


간혹 팀장이라는 지위를 얻으면서 의욕이 앞서서 무리수를 두는 경우를 보게 되는데, 아무리 지위를 얻었다고 해도 진심으로 따르는 사람이 없다면 진정한 리더가 아니라는 것을 명심해야 합니다.


리더십을 결정하는 것이 조직과 팀원이라는 것을 이해한다면 아래 그림과 같은 질문을 해보게 되죠.

"나는 어떤 리더일까?"



조직은 성과를 원하고 팀원은 인정과 칭찬을 원합니다.

결국 리더십을 배운다는 것은 조직과 팀원에게 모두 인정받는 아래의 방법을 배우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죠.

1) 팀원들을 섬기는 서번트 리더십 

2) 팀원들의 부족한 능력을 향상시켜서 성과를 만드는 방법


따라서 좋은 팀장이 되기 위해서는 가장 먼저 리더 자신이 전문 분야에 능력 있는 사람이 되고, 자신의 능력을 팀원들에게 잘 전수하는 커뮤니케이션 능력을 키워서 진심으로 따르는 팀원이 많아지도록 계속 노력해야 합니다.


물론 쉽지 않습니다 :-)


이번 달 사내 북데이에 발표한 책이 '내 인생의 작전타임' 이라는 도서인데 이 책은 21억의 팔로워를 가진 예수님의 내용을 토대로 리더십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팔로워를 가진 분의 리더십이야기는 흥미로운 내용이었고, 팀장이 되어 고민을 하는 분에게는 일독을 권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오픈비 chaeya

시간이 지날수록 늘어가는 좋아하는 것들에 대한 삽질 기록. 그리고 작은 목소리.


자꾸 회사에서 전략수립이니 동향이니 하는 내용을 자주 이야기해서 그런지 이번에 사내 독서발표회의 책은 "트렌드코리아 2013"이라는 책이었네요.(저희는 팀원들이 돌아가면서 매월 읽을 도서를 선정합니다)


이 책은 서울대 소비트렌드 분석센터에서 매년 소비자의 트렌드를 분석해서 키워드로 만들어 내고 있는데 2012년은 DRAGON BALL 이라는 키워드로 소비트렌드를 풀었고, 2013년의 소비트렌드를 대표하는 단어는 "COBRA TWIST" 라고 합니다.


미래에 대한 이야기를 써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어떤것을 전망한다는 일은 참 많은 용기를 필요로 합니다. 맞으면 좋지만 안맞으면 그것 참.. 곤란하죠. 저는 읽으면서 내내 이 책을 쓴 사람들의 용기가 생각났습니다. 이 전망이 맞고 안맞고는 제쳐두고도 소비트렌드를 예측하기 위해 많은 고심을 했을 연구진에게 격려를 해주고 싶네요.


COBRA TWIST의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책을 참고하세요~)

  • City of hysterie - 날 선 사람들의 도시
  • OTL... Nonsense! - 난센스의 시대
  • Bravo, Scandimom - 스칸디맘이 몰려온다
  • Redefined ownership - 소유냐 향유냐
  • Alone with lounging - 나홀로 라운징
  • Taste your life out - 미각의 제국
  • Whenever U want - 시즌의 상실
  • It's detox time - 디톡스가 필요한 시간
  • Surviving burn-out society - 소진사회
  • Trouble is welcomed - 적절한 불편



책을 다 읽고 나니 얼마전 혼잡한 전철에서 제가 히스테릭했던 일이 생각났습니다. 만원 전철안에서 통로를 빠져나갈때의 불쾌한 스트레스는 다들 많이 경험해보셨을 겁니다. 이상하게 화가나서 씩씩대던 날이 있었는데 그게 사람들의 현재 상태라고 하네요.(City of hysterie - 날 선 사람들의 도시)


고객을 상대하는 일을 하려면 사람들의 트렌드를 읽으려는 노력을 하는것은 당연한 일이겠죠. 

역시나 쉬운일이 없네요~ㅋ



'취미 그리고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웃겨야 산다.  (0) 2013.04.20
NHN NEXT  (0) 2013.03.08
트렌드코리아 2013  (0) 2013.02.25
애자일 회고 - 책 안의 회고와 현실에서의 회고  (0) 2013.02.02
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  (0) 2013.01.16
누워서 읽는 퍼즐북  (0) 2012.11.26
블로그 이미지

오픈비 chaeya

시간이 지날수록 늘어가는 좋아하는 것들에 대한 삽질 기록. 그리고 작은 목소리.



이 책은 제작년쯤 개발자 세미나에서 경품으로 받은 책입니다.


그때 분명히 재미있게 읽었는데 

기억력이 쇠퇴해서 그런지 지금 책을 다시 보니 기억나는게 몇가지 안되네요.


책 제목은 누워서 읽는 퍼즐북이지만 

문제의 해답을 찾느라 잠을 잘 수 없는 경우도 예상이 되기 때문에

자기전에 읽는 건 비추천입니다. ㅋ


저는 이 책에서 흥미를 느낀 부분이 Edward Adelson의 그림입니다.

이 그림에서 우리가 인지하는 감각과 판단의 오류에 대해서 다시한번 생각하게 되었죠.


Edward Adelson


그림의 A와 B는 같은색입니다.

믿기시나요? 




'취미 그리고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애자일 회고 - 책 안의 회고와 현실에서의 회고  (0) 2013.02.02
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  (0) 2013.01.16
누워서 읽는 퍼즐북  (0) 2012.11.26
안철수의 생각  (0) 2012.08.28
시간을 파는 상점  (0) 2012.08.28
황태자비 납치사건  (0) 2012.05.04
블로그 이미지

오픈비 chaeya

시간이 지날수록 늘어가는 좋아하는 것들에 대한 삽질 기록. 그리고 작은 목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