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이라 밀린 일을 하러 사무실에 나왔다가 불현듯 셀프회고를 하게 되어서, 생각난 참에 예전 자료를 정리해봤습니다. 일하러 왔다가 딴길로 샌 하루네요 ㅎㅎ


예전에는 기술에 대한 관리업무가 저의 주 업무였는데 최근 몇년동안에 경영 전반에 대한 시야가 필요한 업무를 더 많이 하게 되었습니다. 지금 책상위의 내용을 보니 예전에 다루던 주제들이 많이 바뀌었다는걸 알 수 있네요.



사실 갑자기 애자일에 대한 기록을 돌아보게 된 것은 얼마전 링크드인을 통해서 모회사의 스크럼마스터 자리에 대한 제안이 있었습니다. 덕분에 정신없이 달려오던 지난 몇년을 돌아보게 되었죠. 


오늘은 애자일에서 제가 배운것과 여전히 남은 것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저의 애자일에 대한 시작을 더듬어보니 2006년 즈음에 켄트벡의 글을 만나면서 시작되었던 것 같습니다.



이 책을 통해 비슷한 고민에 대한 좋은 이야기를 접한 다음, 켄트벡, 김창준 이라는 키워드에서 TDD, 디자인패턴, 사용자스토리, 회고, xper 등으로 확산되었습니다.


애자일 프랙티스들을 여러 방식으로 적용해 보면서 익히고, 저의 주 업무가 변경되면서  그 과정에서 이런저런 현실적인 문제들을 만나서 현재 저에게 남은 것을 살펴보면 회고와 스크럼 보드 그리고 철학이네요.


우리는비슷한문제를풀고싶어하는다른이들과협업을즐기고, 개발하는내용을오픈소스화하고커뮤니티와정보를공유하며, 애자일한고객접근을통해고객의만족도를높이려고노력합니다


위의 글은 현재 회사의 웹사이트에 적어 둔 소개 내용입니다.


애자일이 저에게는 큰 영향을 주었던 것이 분명하고,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예전처럼 기술에 대한 고민은 자주 하지 못하지만 기업의 경영에서도 그 정신을 항상 잊지 않으려고 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오픈비 chaeya

시간이 지날수록 늘어가는 좋아하는 것들에 대한 삽질 기록. 그리고 작은 목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