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파워 트위터리안은  아니지만 소셜네트워크를 통해서 유용한 정보를 흡수하고 있는 사람들 중의 한명입니다.  최근은 시국이 시국이니 만큼 많은 사람들이 소셜네트워크를 정치홍보에 사용하고 있는것을 보게됩니다.
정치권에서 예전과 다르게 소셜네트워크를 적극적으로 정치활동을 알리는 채널로 사용하는 것은 국민들이 보다 많은 정보를 접하면서 보다 좋은 의사결정을 할 수 있는 자료를 제공한다는 측면에서 보면 매우 긍정적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최근 느끼는 문제는 소셜네트워크 안에서의 자신의 이미지를 구축하는 일을 너무나 성급하게 진행하는 것이 보인다는 점입니다. 갑자기 하루만에 많은 트윗을 날리거나, 몇개의 계정을 추적해보면 금새 드러나는 거짓말을 하거나, 같은편이 아닌척 하면서 상대를 비방하는 RT 등등.. 눈살을 찌푸리게 만드는 내용을 자주 보게됩니다.

소셜서비스의 사용경험이 많은 성숙한 사용자들은 트위터, 페이스북의 타임라인에서 벌어지는 작전들을 금새 눈치채게 되고 이런 성급한 시도들은 오히려 반감을 불러옵니다. 관심이 있는 사용자들은 매우 현명하며, 관련 링크를 추적해서 몇단계 가서 확인합니다. 돈 탭스콧의 '디지털 네이티브'에서도 최근의 네트워크 활동 세대들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현명하다는 점을 이야기했었죠. 국민은 갈수록 현명해지고 있는데 여전히 정치권에서는 여전히 예전처럼 대처하고 있는것처럼 보이네요.

아마도 많은 정치인들이 최근의 급변하는 정보채널(트위터, 페이스북, 팟캐스트 등)에 대해서 심각한 고민을 했을것이라고 짐작됩니다. '나는 꼼수다', '뉴스타파' 같은 채널에 왜 국민이 열광하는지 해석하면서 정보전달매체로서의 소셜네트워크 특성을 활용하는 부분은 연구가 많이 된 것처럼 보이지만, 정작 그 안의 콘텐츠로 이미지를 구축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조금 더 고민이 필요하겠습니다.

한시적으로 하는 정봉주법 관철이니, 한미 FTA 반대니 하는 이야기 보다는 평상시 타임라인에서 주고받는 격의없는 소통이 훨씬 더 중요하다는 것을 명심해야 하지 않을까요? 조금 더 국민앞에서 자신을 낮출 수 있는 멋진 정치 전문가가 많았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오픈비 chaeya

시간이 지날수록 늘어가는 좋아하는 것들에 대한 삽질 기록. 그리고 작은 목소리.

요즘처럼 트위터, 미투, 페이스북, 버즈 등을 왔다갔다 하며 이야기하는 시대에는 여러개의 소셜미디어에 자신의 의견을 동일하게 관리하는 방법을 한두가지씩 이미 가지고 계실꺼라 생각됩니다. 이미 여러가지 방식으로 SNS를 관리하고 계시겠죠? 물론 각각의 블로그 서비스마다 플러그인을 제공해서 손쉽게 미디어의 확장된 배포방식을 제공합니다. ( 티스토리에서는 페이스북으로 보내기가 최근에 생긴것 같습니다.)

오늘은 블로그에서 작성한 글을 페이스북 담벼락에 게시하는 저의 방법을 이야기해볼까 합니다.  제가 사용하는 방법은 "RSS Graffiti" 를 이용해서 원격지의 RSS 피드를 읽어서 담벼락에 게시하는 방식입니다.

페이지 : http://www.facebook.com/RSS.Graffiti 
애플리케이션 : http://apps.facebook.com/rssgraffiti/

 

RSS Graffiti 
애플리케이션 페이지로 방문하신 후 아래와 같은 내용으로 RSS 피드를 추가합니다.
RSS 주소, 표시할이름, 사이트주소 등을 입력하고 상단의 미리보기 버튼을 눌러보시면 가져오는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설정을 저장한 후, 운영하는 자신의 블로그에서 글을 작성하시고 약 30분후에 확인해 보시면 페이스북 담벼락에 블로그에서 적은 글이 게시되어 있는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30분이라는 간격은 기본값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Schedule 탭에서 조정하시면 됩니다)



RSS Graffiti 사용현황에 대한 통계를 애플리케이션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_http://yes.imhappyo.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27.uf@1660D6504D8FE139206C00.png%7Cwidth=%22549%22%20height=%22311%22%20alt=%22%22%20filename=%22config2.pn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블로그, 트위터, 미투데이, 구글버즈, 페이스북 페이지 등의 다양한 소셜미디어를 여러분은 어떤 방법으로 관리하시나요?
블로그 이미지

오픈비 chaeya

시간이 지날수록 늘어가는 좋아하는 것들에 대한 삽질 기록. 그리고 작은 목소리.



트위터 사이트의 도움말.
http://support.twitter.com/groups/31-twitter-basics

트위터의 CEO Evan Williams 의 연설자료
http://en.wikipedia.org/wiki/Evan_Williams_%28blogger%29
@TED

자막(Subtitle)에서 한글을 선택하시면 한글로 나옵니다.



트위터 가이드



Twitter 101 Business - Korean
View more presentations from Channy Yun.

기타 관련정보 사이트

http://bobbyryu.blogspot.com/2009/08/twitter-10.html

http://www.ozahir.com/666

http://barryspost.net/post/816

http://loved.pe.kr/entry/twitter-manual

http://bit.ly/c082us

http://www.scribd.com/doc/22950316/InmD-Twitter-Quick-Guide

블로그 이미지

오픈비 chaeya

시간이 지날수록 늘어가는 좋아하는 것들에 대한 삽질 기록. 그리고 작은 목소리.



Facebook을 덜 사용하는 이유(Facebook을 덜 사용하거나 사용하지 않는 10대 사용자, 미국)
  • 흥미를 잃거나 지루해서: 45%
  • 다른 사이트가 더 재미있어서: 28%
  • 너무 많은 알림(친구 요청 등): 27%
  • 거의/모든 친구들이 Facebook을 사용하지 않아서: 21%
  • 내 모든 활동을 계속 올리는 것이 피곤해서: 21%
  • 너무 많은 광고: 20%
  • 내가 아는 사람을 찾는데 문제가 있어서: 18%
  • 친구 대부분이 다른 SNS을 사용하고 있어서: 16%
  • 지금은 다른 SNS가 더 좋아서: 16%
  • 내가 원하는 기능을 제공하지 않아서: 16%
  • 부모님도 해서: 16%
  • 더이상 새롭지 않아서: 14%
  • 나이 많은 사람이 너무 많아서: 14%
  • 개인적인 것들을 보는 사람들이 불편해서:13%
  • 바뀌는 것들이 좋지 않아서: 12%
  • Facebook에서 만난 사람들이 좋지 않아서: 11%
  • 너무 많은 어린 사람들을 끌여들여서: 7%
  • 기타: 5%

저에겐 아무리 좋은 서비스라도 관리하지 않으면, 고객은 떠난다는 메세지로 들리네요.
해결이 어려운 문제들도 있는거 같군요.
"부모님도 해서" ...
"지루해서"...

아무튼 IT비지니스를 제공하는 사람이라면
부지런하지 않으면 고객은 떠난다는 것을 명심해야 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오픈비 chaeya

시간이 지날수록 늘어가는 좋아하는 것들에 대한 삽질 기록. 그리고 작은 목소리.

기업입장에서 바라보는 소셜미디어의 활용에 대한 자료.

소셜미디어 활용하기(LG경제연구소)



주요 내용은 아래와 같다.

첫째, 기업의 특성에 맞게 소셜미디어를 활용하면 보다 많은 기회를 얻을 수 있다.

이미 많은 유수의 글로벌 회사들은 소셜미디어의 특성을 간파하여 이를 다양한 기업 활동,
즉 인재를 선발하고, 기업 생산성을 높이고, 기업의 혁신과 협업을 유도하며,
기업에대한 평판을 높이는 데 효과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를 제공한다(델은 트위터를 통해 수백만 달러어치의 제품을 판매했을 뿐만 아니라 트위터 가입자
를 델 홈페이지로 유도하여 트위터 전용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둘째, 기업이 대화를 주도할 수 있는 에코 시스템 구축을 통해서 전사적 발언이 가능하다

현재 국내 기업들은 트위터 계정을 만들고 홍보팀 내 담당자를 지정하여 소셜미디어를 활용하고 있다.
앞으로는 소셜미디어를 홍보의 일환이 아닌 기업 경영의 전체적 흐름에서 바라보아야 하며,
기업 커뮤니케이션 전체를 총괄하여 하나의 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하는것이 필요하다.


셋째, 기업의 구성원간 쌍방향 의사소통의 도구로 활용하면 문제의 빠른해결이 가능하다.

소셜미디어는 사용자의 상호 작용과 관계에 의해 컨텐츠가 생산되고 확산되는 메커니즘을 가지고 있다.
주변의 네트워크를 통해 부여된 신뢰성을 기반으로 한 정보가 급속도로 퍼져나가는 특징을 지니고 있다.
홈페이지를 거쳐 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로 이어지는 소셜미디어의 큰 흐름에 정치권 및 많은 기업들이 주목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이는 과거의 통제 패러다임을 근간으로한 기업 내 관리는 더 이상 통용되기 힘든 시대가 도래했음을 의미한다.
대기업이든 중소기업이든 기업은 앞으로 더 이상 내부 임직원의 대내외 활동을 일일이 통제할 수 없다는 점을 인식해야 한다.

넷째, 기업경영 투명성 높이기

소셜미디어는 모든 것을 투명하게 보여준다.
과거에는 기업이 정보의 비대칭성을 이용, 기업에 유리한 일방적, 선별적 정보만을 소비자에게 전달함으로써
자사 제품을 홍보하는 것이 가능했다. 그러나 지금은 투명성이 경영의 기본으로 여겨지는 시대다




'개발도 하냐?' 카테고리의 다른 글

QR코드  (0) 2010.07.26
소스코드만으로 부족함이 느껴질때-RAD  (0) 2010.07.14
Social Network, Social Media  (0) 2010.07.14
데이터에서 배우자  (0) 2010.07.14
RAD(Rapid Application Development)  (0) 2010.07.08
디자이너에게 배우다.  (1) 2010.07.07
블로그 이미지

오픈비 chaeya

시간이 지날수록 늘어가는 좋아하는 것들에 대한 삽질 기록. 그리고 작은 목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