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세콰이어'에 해당되는 글 1건

영화를 보다 어디서 가본듯한 곳을 만나게 되는 일이 간혹있다.
어제 삼풍백화점 붕괴사고를 다룬 가을로라는 영화를 보다가
마지막 장면에서 보이는 도로가 분명 가본곳 같은데 라는 느낌이 들어서
사진찍은걸 뒤져보니 담양 메타쉐콰이어 도로이다.
'겨울연가'에서 배용준과 최지우가 거닐던 남이섬의 메타세콰이어 길이 인기를 끌엇던 적도 있엇다길래 남이섬에가서 찍엇던 사진을 뒤적여 봤는데 그때찍은게 이 나무인지를 알수가 없다.

자료를 찾아보니 무심코 지나친 이 나무가 사연을 가지고 있다.

메타세콰이어의 유래

메타세콰이어의 유래는 사실 1940년대까지는 화석으로만 존재하던 나무였다고 한다.

이 나무의 화석은 만주, 미국뿐만 아니라 우리 나라 포항에서도 발견됐는데 신생대 초기부터 북반구 지역에 광범위하게 자라던 나무로 추정된다고 한다.
그런데 1945년 중국 사천성 양자강 유역의 마도계(磨刀溪)라는 계곡에서 이름을 알 수 없는 거대한 나무가 발견됐다.
중국의 한 임업 공무원이 이 나무 표본을 북경대학에 보내 조사케 했는데 놀랍게도 메타세콰이어로 밝혀졌고 다음 해 중국 지질학회지에 살아 있는 메타세콰이어로 실리게 되면서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
살아있는 화석식물 목록에 은행나무, 소철 등과 함께 메타세콰이어가 추가된 것이다. 이 때부터 이 나무 묘목이 전 세계로 퍼져 나가게 됐고 우리 나라에도 1960년대쯤 공원수나 가로수 등으로 식재되기 시작했다.
1972년 전국적인 가로수 조성사업 당시 내무부의 시범지역으로 지정되면서 3~4년생 메타세콰이어 묘목을 심었는데 매년 1m씩 자라나 지금은 하늘을 덮는 울창한 가로수가 되었다고 하는데, 처음 이 나무가 담양의 가로수로 채택될 무렵만 해도 무척 귀한 나무여서인지 삽목을 하기 위해 밤중이면 이 나무가지를 베어 가는 사람이 무척 많았다고 한다.



담양 메타세콰이어

담양 메타세콰이어 거리를 가보면 새로난 도로 옆에 보존되어있는데 여기에 담양군과 시민단체간의 메타세콰이어를 둘러싼 갈등의 결과라고 한다

메타세콰이어 가로수가 베어질 위기에 처해 확장 공사 구간의 608그루의 가로수 제거가 불가피 하게 되었는데 시민단체들의 투쟁 결과 남산리~학동구간 1km에 이르는 30년생 608주의 메타세콰이어 나무 모두를 뽑으려던 계획은, 메타세콰이어 가로수길은 상행선으로 이용하고 그 위쪽에 도로를 하나 더 내어 하행선으로 사용하며 주민들에게 농로를 내 주기로 하는 선에서 타협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을로의 장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6년 여름 같은길


화석으로 죽어있다가 주변의 가로수로 살아난 메타세콰이어
언제가 될지 모르지만 가을에 사랑하는 사람과 같이 걸어볼때까지
오래동안 보존되었으면 좋겠다.

'취미 그리고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오는 제주도  (0) 2007.06.02
10개월만에 다시 방문한 광주  (0) 2007.06.02
잠깐 쉬어가기  (0) 2007.03.14
살아있는 화석식물 메타세콰이어  (0) 2007.02.10
최근에 본 영화들  (0) 2007.02.09
러브액추얼리, 로맨틱홀리데이  (0) 2007.02.07
블로그 이미지

오픈비 chaeya

시간이 지날수록 늘어가는 좋아하는 것들에 대한 삽질 기록. 그리고 작은 목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