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개SW인력'에 해당되는 글 1건



"IT 인재 양성을 위한 한국 대학교육의 과제"를 연구한 삼성경제연구소의 보고서를 읽었습니다.
Source : SERI(http://www.seri.org/db/dbReptV.html?s_menu=0201&pubkey=db20110804001)

이 보고서는 삼성경제연구소가 지식경제부의 연구과제로 수행한 과제의 보고서인데 선진대학에 대한 벤치마킹을 통해 국내 대학의 시사점들을 도출한 내용인데, 대학교육의 내실화, IT 창업 및 대학-산업체 간 네트워크 활성화, 대학 IT 교육-산업체 간의 선순환 구조를 통해서 미래 IT 산업을 이끌 인재를 양성해야 한다는 것이 주요 내용입니다.

선진사례를 조사하고 국내 현실과 비교하여 시사점을 도출해 내는 방식으로 진행한 조사연구의 특성상 외부 관점에서 국내 실정을 요목조목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이런 보고서를 자주 보신분들은 고개가 끄떡여지는 당연한 이야기들인데..

저는 보고서를 보면서, 외부의 요인분석에서 문제를 찾을 것이 아니라 먼저 우리 자신에게 문제를 물어야 하지 않을까 하고 생각했습니다.

보고서의 내용중에 아래같은 부분을 보면 멘티와 멘토사이의 신뢰관계가 형성되지 않고 서로에 대한 존경심이 부족한것을 알수 있습니다. 서로가 서로에게 이런 마음을 가진것을 알면서 진심으로 좋은 내용을 전달하는것은 쉽지 않은 일이죠. 현업에서도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과정에서 팀빌딩이 이루어진 팀과 그렇지 않은 팀의 생산성은 차이가 납니다. 저희 회사도 팀원의 생산성을 증가시키기 위해서 자율근무제, 외식, 워크샵, 회식, 장비지급 등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으며, 설문을 해보면 프로젝트 구성원의 만족도도 좋은편입니다. 서로의 신뢰관계를 구축하는 것은 외부의 환경요인이 개선되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구성원 개개인의 마음가짐이 가장 중요한 요인입니다. 따라서, 균형있는 IT 인재양성을 위해서는 우선 멘토와 멘티간의 관계개선을 위한 노력이 선행되어야 하겠습니다.


또다른 시사점은, 옳은일과 좋은일에 대한 도덕적 해이를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교수의 본업이 교육임을 아는데, 학생들이 만족할 수 있는 교수법 개발에 힘쓸 여력이 없다는 이야기는, 결국  기업의 대학교육에 대한 낮은 만족도를 예고하고 있는 것입니다. 따라서 우리가 자기자신의 소명에 대한 옳은일과 좋은일의 균형을 유지하려는 노력이 보다 절실한 시기라고 생각됩니다.


저도 중소기업의 관리자 입장에서 기업이 필요로 하는 인재의 확보를 위해서 해 볼수 있는 것을 생각해보았습니다. 저희 회사같은 작은 회사들은 대기업처럼 캡스톤 프로젝트는 현실적으로 참여하기가 어렵고, 1) 산학협력을 통한 프로젝트를 확대, 2) 인턴십 프로그램을 통한 인력양성, 3) SW공학, 프로젝트 관리등의 실용기술에 대한 멘토링 확대 정도는 할 수 있겠네요.



얼마전, 페이스북의 지인분이 이런 소식을 전했습니다.
우리나라가 올해 국제"수학"올림피아드에서 종합 13위
중 국 종합점수 189점으로 (1위)
싱가포르 (3위)
태 국 (5위)
북 한 (7위)
대 만 (8위)

제 기억에는 이런 대회에 우리나라가 상위권이었던 것으로 알았는데, 싱가포르,태국, 북한보다 더 낮은 13위라니 좀 의아한 결과였습니다.(좀 분발해야겠네요 ㅎㅎ) 전 세계를 대상으로 우리나라의 IT 위상을 드높이기 위해서, 멘토와 멘티 그리고 실 수요자인 기업이 힘을 합쳐야 하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오픈비 chaeya

시간이 지날수록 늘어가는 좋아하는 것들에 대한 삽질 기록. 그리고 작은 목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