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책은 최근 한달동안 읽은 십여권의 도서 중 유일한 비 기술도서인데, 책 두께가 얇기도 하지만 내용도 흥미있는 이야기로 전개되어서 한번에 쭈욱 읽게 되었습니다. 책의 내용을 요약하면 제목에서 직관적으로 유추가 되는 것처럼 세계 기아에 대한 문제인식을 재조명 하는 내용입니다.


유엔 인권위원회 식량특별조사관으로서 활동해본 저자(장 지글러)는 우리가 외면하고 있던 사실을 묻습니다.


오늘 날 지구는 현재보다 두 배나 많은 인구도 먹여 살릴 수 있는 식량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즉, 식량 자체는 풍부하게 있는데도, 가난한 사람들에게는 그것을 확보할 경제적 수단이 없고, 그런 식으로 식량이 불공평하게 분배되는 바람에 매년 수백만의 인구가 굶어 죽는 현실이 반복된다는 것이죠. 왜 그런지 아시나요?


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 라는 질문에 대한 대답으로 막연하게 식량부족을 원인으로 생각하고 있었던 저에게 이 책은 다른 사실을 알려주었습니다. 시카고 곡물거래소의 투기, 사람은 굶고 소는 배를 채우는 현실에 대하여 관심을 가지게 하였다는 점에서 집필의 의미를 잘 전달하고 있는 책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다 읽고 책장을 덮으며 가장 먼저 든 생각은 제가 한국에서 태어난 것에 대한 안도감이었습니다.

911테러에 묻혀서 사람들이 잘 모르는 아옌데의 칠레 911 , 서아프리카 사하라 남단 부르키나파소의 상카라와 친구들의 이야기가 우리나라의 이야기가 아닌것이 다행이었습니다.

그리고 세계 사회의 기아에 대한 의식을 다시 한번 일깨우게 되었습니다.


바로 보면 아프지만 피해서는 안되는 사실인 기아.

해결의 희망은 공동이 관심을 모은 전 지구적인 민간단체에 있다고 저자는 말하고 있습니다.




'취미 그리고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트렌드코리아 2013  (0) 2013.02.25
애자일 회고 - 책 안의 회고와 현실에서의 회고  (0) 2013.02.02
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  (0) 2013.01.16
누워서 읽는 퍼즐북  (0) 2012.11.26
안철수의 생각  (0) 2012.08.28
시간을 파는 상점  (0) 2012.08.28

+ Recent posts